래퍼 에이솔이 힘들었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에이솔은 "쇼미더머니 출연 이후 섭외가 폭주하고 있다"며 광고, 행사 등 다양하게 러브콜이 들어온다고 밝혔다.

출연료에 대한 질문에 에이솔은 "방송에 나가기 전에는 수입이 없었는데, 지금은 100배 정도 올랐다"고 말해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이날 에이솔은 "중학교 때 왕따를 당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교복과 체육복 뺏어가는 것은 기본이고 나중에는 폭력까지 행사했다"며 "선생님은 '원인은 너에게 있다'고 말하더라. 어머니가 자퇴를 반대하시다가, 그 선생님과 면담 후 자퇴하라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에이솔은 어려운 집안 환경에 중학교 때부터 사회생활에 뛰어들어 모든 알바를 하며 생계를 이어 나갔다고 밝혔다.

에이솔은 "라면을 10년 넘게 먹었던 것 같다. 그래서 어머니가 좋아하는 라면이랑, 어떻게 라면을 드시는지 잘 안다"며 "어머니가 생활전선에 뛰어들어야 했기에 어릴 적부터 헤어져 살아야 했다. 지금도 어머니랑 같이 사는 것이 꿈"이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