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서울 강남권 일부 재건축 단지의 초과이익 부담금이 8억4000만원에 달할 것이라는 정부 발표가 나오면서 재건축·재개발 단지들 사이에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등지는 부담금 공포가 가시지 않은 채 일부 매수자들이 계약을 보류하며 관망세로 돌아섰다. 반면 사업 초기 재건축 단지나 뉴타운 등 재개발 지분들은 가격이 강세를 유지하며 매매도 성사되는 모습이다.

최근 강남권 재건축 단지에는 연일 정부 단속반이 투입되고 있는 가운데, 현지 중개업소들은 휴대폰으로 전화 영업만 진행중이다.

서초구 반포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24일 "8억4000만원의 부담금 폭탄이 반포 재건축 단지중 하나일 것이라는 추측이 확산되면서 계약을 하려던 매수자들이 일제히 관망하고 있다"며 "이미 지난해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한 모 아파트 단지도 23일에 매수자가 계약을 포기해 거래가 불발됐다"고 말했다.

반포동 일대 중개업소에 따르면 최근 장기보유자들의 매물 거래가 시작된 반포 주공1단지 1, 2, 4주구의 경우 금주들어 매도 호가가 소폭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아파트는 작년 말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해 초과이익환수제 적용은 일단 피했지만 조합원 주택형 신청 등 내부 갈등으로 사업 일정이 다소 지연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서초구 반포의 한 중개업소 대표도 "장기보유 매물을 거래하기로 약속해놨는데 매수자가 계약을 포기하는 바람에 거래가 취소됐다"며 "정부가 부담금이 8억원, 4억원이 될 것이라고 엄포를 놓는데 누가 사겠느냐"고 반문했다.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등지도 아직 별다른 반사이익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강남구 개포동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최근 정부 단속에다 초과이익환수 부담금 공개 등으로 뒤숭숭한 분위기여서 그런지 생각보다 조용하다"며 "수요자들도 촉각을 곤두세우며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중개업소 사장은 "개포 주공1단지 매물이 나와 있는데 매수 문의가 평소보다 10% 정도 늘어난 듯하지만 쉽게 계약은 안 된다"며 "가격이 막 오를 것 같으면 계약이 돼야 하는데 그런 분위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근 가격이 초강세를 보였던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일대도 금주 들어서 없던 매물이 등장하고 있다.
압구정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가격은 여전히 강세지만 매수세가 다소 움츠러드는 분위기"라며 "최근 보유세 인상, 초과이익환수, 세무조사 등 정부가 초강수를 두고 있어서 일단 관망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강동구 둔촌 주공 등 사업 초기 또는 관리처분이 확정된 재건축 단지에는 여전히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

잠실 주공5단지는 초과이익환수 부담금 폭탄 예고에도 불구하고 23일 오전에만 2개가 계약되는 등 매수세가 이어졌다.

이 아파트 119㎡는 이날 20억1000만원에 팔리며 20억원 고지를 뚫었다.

잠실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초과이익환수 대상이지만 얼마가 부과될지 알 수 없고 그보다 앞으로 국제현상공모 설계안 선정, 건축심의 임박 등 호재가 있어 매수세가 꾸준하다"며 "다만 종전처럼 매물이 나오면 무조건 사려는 분위기는 아니고 가격이 떨어질까봐 관망하는 수요도 있다"고 말했다.

강동구 둔촌 주공아파트도 금주 들어 매매 계약이 여러 건 이뤄졌다.

둔촌동의 중개업소 대표는 "이쪽은 초과이익환수나 재건축 규제와 무관한 곳이고 이미 관리처분인가도 끝난 단지여서 투자자와 실수요자들이 계속해서 찾아온다"며 "가격도 강세"라고 말했다.

용산구 한남뉴타운 등 재개발 사업지는 최근 가격이 강세를 보이며 매물이 회수된 가운데, 강남 재건축 규제에 대한 풍선효과 기대감까지 커지며 매물이 자취를 감췄다.

한남뉴타운의 중개업소 사장은 "강남 재건축 규제가 강해지면서 이미 한 달 전부터 대기수요는 몰리는데 쓸만한 매물이 없어 거래를 못 한다"며 "한남5구역에 매물이 한두 개 있지만 투자금액이 크다 보니 섣불리 뛰어들진 못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다른 중개업소 사장은 "집주인들이 강남 재건축 규제로 강북 재개발 사업지나 기존 아파트로 돈이 몰릴 것이라는 기대감은 갖고 있다"며 "다만 종전에도 인기지역은 수요자들이 많아서 특별히 눈에 띄는 변화는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