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아이 함께 즐기는 음악극·뮤지컬 등 잇따라 무대에

오는 28일까지 서울 다동 CKL스테이지에서 공연하는 음악극 ‘하늘로 간 청춘팥’.

학부모들의 사랑방 역할을 하는 지역 맘카페 곳곳엔 ‘겨울방학 아이 데리고 갈 만한 곳’을 묻는 글이 자주 올라온다. 학원과 집을 오가며 따분해하는 아이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물해주고 싶은 부모 마음은 매한가지다. 1~2월에도 온 가족이 함께 보기 좋은 연극과 뮤지컬, 음악극 등이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하늘로 간 청춘팥’은 심청과 춘향, 팥쥐가 한 무대에 등장하는 연희음악극이다. 하늘님이 땅에서 통곡하는 세 소녀를 하늘나라로 불러들여 저마다의 넋두리를 들어주며 극이 시작된다. 소녀들은 각자의 이야기를 하며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어떤 선택을 하는 게 옳은지를 스스로 찾아나간다. 그리고 자신의 선택을 신뢰하고 이겨낼 힘을 얻어 원래의 자리로 돌아간다. 어려운 순간에 필요한 것은 정답보다 공감과 소통이라는 점을 보여준다.

전래동화와 연극, 콘서트에 전통연희를 결합했다. 배우들이 라이브로 연주하고 판소리와 정가 등으로 대사를 표현한다. 우리 민속예술인 버나, 12발 상모 등도 볼 수 있다. 가족극 창작집단 플레이그룹잼잼이 쓴 대본을 김모은이 연출했다. 2017년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 선정작이다. 오는 28일까지 서울 다동 CKL스테이지에서 공연한다.

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가 주최하는 어린이 공연 페스티벌 ‘아시테지 겨울축제’에도 눈길이 가는 작품이 상당하다. 24~25일 동숭동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 오르는 ‘목 짧은 기린 지피’는 다름의 가치를 전하는 가족 뮤지컬이다. 어린 기린 지피는 목이 짧아 친구들에게 놀림받고 초원을 지키는 보초병이 될 수 없어 슬프다. 하지만 그 덕에 초원을 지키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된다. 세상 모든 것에 나름의 역할과 이유가 있음을 보여주며 더불어 살아가는 법을 가르쳐준다. 2013년 김천가족연극제 대상, 2014년 서울어린이연극상 대상을 받았다.
‘쓰레기꽃’은 쓰레기장에 핀 민들레를 통해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운다. 권정생 작가의 동화 ‘강아지똥’을 무대화한 김정숙 연출의 창작극이다. 환경과 생태에 대한 이야기를 어린이의 눈높이에서 펼치는 작품으로 26~27일 명륜동 아이들극장에서 관객과 만난다.

아이들이 클래식 음악에 쉽게 입문할 수 있도록 도와줄 작품도 있다. ‘비발디의 사계, 동물의 사육제’란 이름의 그림자 음악극이다. 비발디의 바이올린 협주곡 ‘사계’, 생상스의 관현악모음곡 ‘동물의 사육제’를 배경음악으로 쓴다. 유려하게 움직이는 손 그림자, 형형색색의 그림자 인형은 눈을 즐겁게 한다. 지난해 루마니아 국제애니메이션 축제에 초청받은 작품으로 27~28일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동화작가 앤서니 브라운의 동화와 원화를 이용해 제작한 뮤지컬도 선보인다. ‘앤서니 브라운 체험 뮤지컬 신비한 놀이터’다. 주인공 토비가 인형 윌리와 함께 사라진 아빠를 찾아 거울 속으로 모험을 떠나는 과정을 그린다. 배우들이 아이들과 대화하고 아이들에게 노래를 부르게 하며 공연에 참여시킨다. 다음달 4일까지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드림홀에서 관객과 만난다.

‘캣 조르바: 피타의 퍼즐’은 장르물 성격의 스토리가 돋보이는 가족뮤지컬이다. 수백 년 전 인간을 떠난 고양이들의 왕국에서 명탐정 조르바가 고양이 왕자의 실종 사건에 숨겨진 왕국의 비밀을 알게 되는 이야기다. 극 중 문제 해결의 매개체는 수학 퍼즐이다. 다음달 25일까지 상일동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공연한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