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감독이 '염력'을 보고 용산 참사가 떠오르는 이유를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염력'(감독 연상호)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연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승룡, 박정민, 심은경, 김민재가 참석했다.

이날 연 감독은 "용산 참사는 곧 개봉하는 '공동정범'이란 영화가 너무나 훌륭히 그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부산행' 때도 마찬가지지만 초현실적인 소재를 다룰 때 한국적인 현실을 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초능력 소재로 어떤 이야기를 할 것인가를 생각했다. 한국이 근대화하는 과정에서 계속 있었던 일들, 지금도 일어나는 보편적인 시스템의 문제와 인간적인 히어로와의 대결을 그리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며 "대중영화로서 한국의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염력'은 지난 2016년 '부산행'으로 1156만 관객을 동원한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다. 어느 날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평범한 아빠 석헌(류승룡 분)이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 딸 루미(심은경 분)를 구하기 위해 염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31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