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한경 마켓인사이트 '2017 IPO 자문 베스트 변호사'

셀트리온헬스케어 자문한 정명재 김앤장 변호사 2위
'뜨는 별'은 장대건 세종 변호사

IPO 자문 1위 로펌은 김앤장
마켓인사이트 1월23일 오전 11시28분

이정훈 세종 변호사(왼쪽부터), 정명재 김앤장 변호사, 노미은 태평양 변호사, 장대건 세종 변호사.

이정훈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가 지난해 기업공개(IPO) 법률 자문에서 공모금액 기준으로 가장 많은 실적을 올렸다.

자문 건수로는 노미은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조명수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추원식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 등 3명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23일 한국경제신문 자본시장 전문매체인 마켓인사이트 집계 결과 IPO 공모금액으로 평가하는 ‘베스트 변호사’(11년차 이상) 부문에서 이 변호사가 왕좌에 올랐다.

이 변호사는 2조1248억원(5건)의 IPO 법률 자문을 수행했다. 지난해 대어급 IPO였던 넷마블게임즈(공모기업 자문)와 ING생명보험(주관 증권사 자문)을 맡았다. 중소형 공모기업인 삼양패키징, 메카로 등도 이 변호사를 거쳤다.

정명재 김앤장 변호사는 넷마블게임즈(주관 증권사)와 셀트리온헬스케어(공모기업)를 자문해 1조8352억원(2건)의 실적으로 2위에 올랐다.
공동 3위는 넷마블게임즈를 자문한 한진덕 클리어리 가틀립 변호사와 권혁찬 링클레이터스 변호사에게 돌아갔다.

자문 건수로는 노미은 태평양 변호사, 조명수 김앤장 변호사, 추원식 광장 변호사가 나란히 7건을 수행하며 공동 1위를 차지했다.

노 변호사는 지난해 하반기 IPO 시장을 달군 셀트리온헬스케어(주관 증권사)와 진에어(주관 증권사), 펄어비스 등에 빠짐없이 이름을 올려 자문 실적 1조2462억원을 기록했다.

조 변호사는 작년 하반기 화제의 공모기업이었던 티슈진, 스튜디오드래곤 등을 자문했다. 추 변호사는 중국 기업 컬러레이를 비롯해 중소형 공모기업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경력 10년차 이하에서 촉망받는 변호사를 뽑는 ‘라이징 스타’ 부문에서는 넷마블게임즈와 ING생명보험 자문을 담당한 장대건 세종 변호사가 자문 실적 1조8836억원으로 1위에 올랐다. 셀트리온헬스케어 등 5건을 수행한 김성진 김앤장 변호사가 2위(1조4789억원), 진에어와 펄어비스 등 5건을 맡은 하영진 태평양 변호사가 3위(1조1149억원)를 각각 차지했다.

로펌별로는 김앤장이 1위(3조4208억원)에 등극했다. 김앤장은 자문 건수도 가장 많은 12건에 달했다. 이어 세종(2조1248억원·5건), 클리어리 가틀립(1조8836억원·2건) 등의 순이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한국경제 마켓인사이트 CM팀 이고운 기자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