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금속노동조합이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2018 금속노조 신년투쟁 선포식'을 개최하고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3일 약 6000명이 모이는 금속노조의 집회와 행진이 24일 오후 2~5시에 예정돼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며 우회해줄 것을 당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금속노조는 세종문화회관 옆 세종로공원에서 집회를 연 다음 청와대 인근 사랑채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금속노조는 문재인 정부에 '일방적 구조조정 중단 및 양질 일자리 창출, 노동악법 철폐 및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 보장, 산별교섭 제도화 및 노동법 제·개정을 위한 노정교섭' 등을 요구하기 위해 집회를 연다. 이들은 세종로공원에서 광화문 누각까지 3개차로, 광화문 누각에서 적선로터리까지 3개차로, 적선로터리에서 청와대 사랑채까지 4개차로 전 차로를 이용해 행진한다.

이에 따라 세종대로, 율곡로, 사직로, 자하문로 등 집회 장소와 행진 구간 주변 도로에 교통 체증이 예상된다.
특히 6000명에 이르는 대규모 인원이 세종로공원에서 적선로터리 방향으로 좌회전할 동안 광화문 앞 삼거리 차량 통행에 20∼30분간 지장이 생길 전망이다.

경찰은 인원을 1000∼2000명씩 끊어 통과시키면서 중간에 차량을 통행시키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효자로(적선로터리∼청와대 사랑채)는 양방향 모든 차로가 행진에 이용돼 완전히 통제되므로, 광화문삼거리∼효자동삼거리 구간을 이용하려는 차량은 우회해야 한다.

경찰에 따르면 효자로에 양방향 전 차로를 이용한 행진이 이뤄지는 것은 '박근혜 탄핵 촛불집회' 이후로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