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온천 관광지 쿠사쓰 인근에서 분화 발생으로 사상자 발생



일본 군마현 북서부 쿠사쓰 시라네산(草津白根山)의 주봉우리인 모토시라네산(2171m)에서 23일 오전 분화가 발생, 인근 스키장 등에서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쿠사쓰는 수도 도쿄에서 차량으로 두 시간 거리로 국내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온천지이다.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59분께 모토시라네산이 분화했다고 발표했다. 쿠사쓰 시라네산의 봉우리에서 분화가 발생한 것은 1983년 이후 처음이다.
이날 분화로 뿜어져 나온 분석(용암 조각과 암석 파편)이 스키장에 떨어지면서 스키객들과 훈련 중이던 자위대원 등 최소 16명이 부상했다. NHK는 이날 오전 1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분화로 쿠사쓰시라네산 기슭의 스키장에서 있던 12명이 부상했다. 이들 중 4명은 운석이 곤돌라로 날아들어 유리창이 깨지며 부상했다. 이들중 2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기상청은 분화 발생 지점인 모토시라네산 정상에서 반경 2㎞에 분석이 날라올 수 있다며 화산경계 레벨을 2에서 3으로 격상하고 입산 규제를 명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