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의 호주오픈 준준결승이 24일 오전 11시에 시작한다.

호주오픈 대회조직위원회는 24일 경기 일정을 발표하면서 정현과 테니스 샌드그렌의 경기를 센터 코트인 로드 레이버 아레나의 두 번째 경기로 배정했다.

이날 첫 경기는 안젤리크 케르버와 매디슨 키스의 여자단식 8강전으로 오전 9시에 시작한다. 케르버와 키스의 경기가 끝나면 정현과 샌드그렌의 8강전이 열린다. 단 케르버와 키스의 경기가 아무리 일찍 끝나도 정현-샌드그렌 경기는 오전 11시에 맞춰 시작한다.

또 케르버와 키스의 경기가 예상보다 늦게 끝나게 될 경우에는 오전 11시 이후로 경기 시작 시간이 미뤄진다.

정현은 22일 열린 노바크 조코비치와의 16강전에서 3-0(7-6<7-4> 7-5 7-6<7-3>) 승리를 거두고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 대회 8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정현이 8강에서도 이기면 4강에서는 로저 페더러·토마시 베르디흐 경기 승자와 맞붙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