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성 순위 32→21위로 올랐지만 중위권…스웨덴·싱가포르 2·3위 차지

블룸버그 통신의 혁신력 평가에서 한국이 5년째 1위를 기록했다.

블룸버그 통신이 발표한 '블룸버그 혁신지수'에서 우리나라는 89.28점을 기록, 5년째 1위를 차지했다고 기획재정부가 23일 밝혔다.

블룸버그 혁신지수는 연구개발(R&D) 지출 집중도, 제조업 부가가치, 생산성, 첨단기술 집중도, 고등교육기관 진학자 수 등 교육 효율성, 연구 집중도, 특허등록 활동 등 총 7개 항목에서 매긴 점수를 합산해 국가 순위를 매긴다.

이번 조사에서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총 50개국의 혁신지수가 발표됐다.

한국은 특허 활동 분야에서 지난해와 같은 1위를 차지했다.
연구·첨단기술 집중도 분야도 각각 4위를 차지해 지난해와 순위가 같았다.

R&D 지출 집중도와 제조업 부가가치 분야는 각각 전년보다 한 단계 순위가 내려간 2위를 기록했고 교육 효율성도 순위가 2위에서 3위로 떨어졌다.

지난해 32위로 상대적으로 순위가 낮았던 생산성 분야는 올해 21위로 올라섰지만 여전히 중위권을 맴돌았다.

국가별 순위를 보면 스웨덴이 84.70점으로 우리나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고 싱가포르(83.05), 독일(82.53), 스위스(82.34) 등이 뒤를 이었다.

일본은 지난해보다 순위가 한 계단 오른 6위를 기록했고 미국과 중국은 각각 11위,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정부 관계자는 "제조업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낮은 서비스업 생산성에 대한 개선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