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경제학상 벵트 홈스트롬 "중앙은행 가상화폐, 재앙 초래할 것"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만 하루 사이에 10% 넘는 낙폭을 보이며 또 출렁했다.

블룸버그가 주요 거래소에서 집계한 데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한국 시간으로 23일 오전 6시 38분 1만39달러까지 떨어지며 24시간 전에 비해 11% 내렸다.

1만 달러 선까지 근접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11시 10분 현재 1만731달러를 보여 낙폭을 다소 회복했다.

이러한 급락은 한국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수익에 최대 24.2%의 세금을 매기겠다는 발표가 나온 데 따른 것이라고 미 CNBC방송이 분석했다.
방송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에서도 비트코인 가격이 22일(미국 시간) 한때 10만50달러까지 내려 24시간 사이에 11% 떨어졌다.

이더리움도 심리적 저지선인 1천 달러를 다시 하회해 10% 내린 943달러를 보였고, 리플은 14.5% 떨어진 1.18달러까지 추락한 것으로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마켓캡은 집계했다.

한편 2016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벵트 홈스트롬은 각국 중앙은행의 가상화폐 발생이 재앙을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한 세미나에서 중앙은행 가상화폐가 제공하는 안전이 그 실패의 원인 될 것이라며 시기가 안정적일 때는 좋은 생각이지만 위기 때는 이러한 안전이 오히려 뱅크런(예금 대량인출)을 위한 처방전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