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당 합당을 통한 통합개혁신당(가칭) 추진을 선언한 뒤 악수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23일 광주를 방문해 '찰떡궁합' 통합행보를 이어갔다. '개혁'과 '대안야당'을 강조해 국민의당이 뿌리를 두고 있는 호남지역에서도 통합 여론을 몰아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이날 광주 서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광주남부센터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가 힘을 합쳐 진정한 개혁정당이 되고자 한다"며 "대안을 제시하는 야당, 제대로 된 야당, 올바른 길을 간다면 정부를 전적으로 지원하고 잘못된 길로 간다면 대안을 제시하는 문제해결 정당이 되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 역시 문재인 정부에 대한 견제와 대안 제시를 강력히 주장했다.

안 대표는 당내 통합 반대세력의 신당창당 움직임에 대해 "민주당 2중대의 길을 가고자 하는 것"이라며 "반대파에서 우려하는 수구보수화, 대선을 위해 호남을 버리는게 아니냐는 모함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목표는 자유한국당을 압도하는 것이다. 통합개혁신당의 목적은 기득권 양당으로부터 대한민국을 구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수구적폐연합'이라는 반대파의 비판에는 "국민의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가장 먼저 선도해 당론으로 만든 정당이며 바른정당은 그것을 표결로 완성한 정당이다. 이 통합의 의미는 박근혜 탄핵의 시작과 완결 세력이 힘을 합친다는 의미"라고 반박했다. 이어 "반대하는 분들이 다 그런 건 아니지만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호남을 고립시키려는 의도가 있다면 단호히 반대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유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 내외에서 '백의종군' 목소리가 높아지는 것과 관련해 "통합신당의 성공적인 출발을 책임 지겠다"며 사실상 수용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그는 "통합신당의 성공, 특히 초반 골든타임의 성공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통합신당의 최초 리더십은 국민들이 보시기에 최선의 리더십을 창출해낼 수 있도록 하는게 맞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백의종군이라는 게 멋을 부리려고 권력을 양보하기 위한 차원이 아니기 때문에 안 대표도 통합 신당의 성공에 당연히 책임을 같이 해야하는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며 안 대표의 백의종군에도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한편 양당 통합으로 탄생할 '통합개혁신당(가칭)'은 이날부터 당명 공모에 나섰다.당명 공모는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온라인으로 접수한다. 당명 공모에서 당선되는 1명에게 200만원, 우수작으로 선정된 2명에게는 각각 5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