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소유가 비키니 화보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tvN ‘토크몬’에 출연한 소유는 비키니 화보를 찍기 위해 다이어트를 감행했던 당시의 상황과 함께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날 소유는 “한 살이라도 어릴 때 소장용으로 누드 화보를 찍고 싶었는데 회사에서 반대가 있었다. 유출이 될지도 모른다더라"며 "다들 제가 비키니 화보를 당연히 찍었을 거라고 생각하셨는데 한 번도 찍은 적이 없었다. 회사를 설득해서 비키니 화보를 찍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유는 “화보를 찍으러 가기 전에 정말 열심히 운동을 했다. 그런데 살이 너무 빠져서 얼굴이 수분까지 빠져서 노화가 왔다”며 “발리 촬영 당시 허리를 드는 포즈가 있었는데, 갈비뼈가 너무 많이 보여서 포토샵으로 갈비뼈를 눌렀다”고 밝혔다.

한편 '토크몬'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50분 올리브와 tvN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