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 봅슬레이, 스켈레톤 종목에 아프리카 2개국을 포함해 총 30개국의 선수가 출전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은 23일(한국시간) 평창올림픽 출전국 할당 작업을 끝냈다며 나라 명단을 공개했다.

30개국은 호주, 오스트리아, 벨기에, 브라질, 캐나다, 중국, 크로아티아, 체코, 스페인, 프랑스, 영국, 독일, 가나, 이스라엘, 이탈리아, 자메이카, 중국, 한국, 라트비아, 모나코, 네덜란드, 나이지리아, 노르웨이, 뉴질랜드, 폴란드, 루마니아, 러시아, 스위스, 우크라이나, 미국(이상 영문 알파벳 순서)이다.

각국은 오는 28일까지 출전 선수를 내부적으로 정하면 된다.

한국은 남자 스켈레톤 윤성빈(24), 여자 스켈레톤 정소피아(25), 남자 봅슬레이 2인승 원윤종(33)-서영우(27), 남자 봅슬레이 4인승 원윤종-서영우-김동현(31)-전정린(29), 여자 봅슬레이 2인승 김유란(26)-김민성(24)으로 이미 올림픽 대표팀을 꾸렸다.

이중 세계랭킹 1위인 윤성빈은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

원윤종-서영우도 홈 이점을 살리면 메달권에 들 수 있다는 평가다.
국내 선수 이외에 특히 눈여겨볼 대상은 아프리카 출신 선수들이다.

가나의 아콰시 프림퐁(32)은 남자 스켈레톤, 나이지리아의 시미델레 아데아그보(37)는 여자 스켈레톤 경기에 출전한다.

썰매를 조종하는 '파일럿' 세운 아디군(31)을 앞세운 나이지리아 팀은 여자 봅슬레이 경기에 나선다.

IBSF는 종목의 세계화를 위해 출신 대륙을 배려했다.

올 시즌 IBSF 세계랭킹은 프림퐁이 99위, 아데아그보가 71위, 나이지리아 여자 봅슬레이 대표팀은 44위에 불과하다.

프림퐁과 아데아그보는 2006년 토리노 대회에 출전했던 타일러 보타(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은 역대 2, 3번째 아프리카 출신 올림픽 스켈레톤 선수가 될 전망이다.

나이지리아 여자 봅슬레이 대표팀은 아프리카 출신 역대 최초로 올림픽 봅슬레이 출전권을 따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