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가 자신이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선수 명단에서 제외됐다는 보도를 모스크바에서 훈련 도중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한국시간)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빙상연맹은 빅토르 안이 장비 점검 도중 관련 보도를 알게 됐다고 전했다.

앞서 러시아 스포츠매체 스포르트 엑스프레스와 타스통신 등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만든 평창 출전허용 선수 명단에 빅토르 안이 빠졌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의 조직적 도핑 실태를 폭로한 캐나다 법학자 리처드 맥라렌 보고서에 빅토르 안이 포함됐다는 것이다.

보도를 접한 빅토르 안은 아직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고 러시아 RT방송은 말했다.
다만 빅토르 안과 함께 명단에서 제외된 러시아 쇼트트랙 선수 블라디미르 그리고리예프는 자신과 빅토르 안의 도핑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리고리예프는 RT에 "쇼트트랙은 가장 깨끗한 스포츠다. 아무도 금지된 약물의 도움을 받아 기록을 향상하려고 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그리고리예프는 "비챠(빅토르의 애칭)는 그의 힘만으로 승리를 거뒀다"며 "보도에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안현수는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과 지난해 한동안 국내에 머물며 한국체대에서 훈련했지만 최근 러시아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