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시후가 성추문 사건 이후 변화된 모습이 공개됐다.

22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성폭행 논란 이후 박시후가 겪었던 아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시후는 과거 성스캔들에 휩싸여 곤혹을 치렀으나 최근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 성공적으로 복귀해 다시금 배우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이날 한 패널은 "사건 막판, 성추문 사건 당시 자리에 동석한 후배A와 고소녀 B의 문자 내용이 공개된 것이 모순점으로 작용, 결국 B씨는 고소를 취하했고 박시후 역시 맞고소를 취하해 사건이 종결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당시 박시후는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SBS 드라마 '청담동 앨리스'로 최고의 인기를 구사하던 때다. 광고도 무산됐고, 박시후는 정신적 피해를 엄청나게 입었다더라"고 전했다.

그는 "이번에 박시후 측과 통화를 해봤다"며 "전해 듣기로는 박시후가 '진짜 내 사람과 친한 척하는 사람을 명확하게 구분 지을 수 있었던 시기였다. 인간관계를 깔끔하게 정리한 시기라고 생각한다'더라"고 밝혔다.

또 다른 패널은 "박시후는 그 이후로 클럽을 단 한 번도 가지 않는다고 한다. 공백기 동안 집에서 연기 연습에 매진했다더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