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소식통은 22일(현지시간) 타스 통신에 "안 선수가 평창 올림픽 참가에서 제외됐다. 그의 팀 동료들도 출전이 허용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그러나 안 선수 등이 올림픽 출전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이유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현지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르트 엑스프레스'도 이날 안 선수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작성한 평창 올림픽 출전 허용 선수 명단에서 빠졌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안 선수와 그의 러시아팀 동료 몇 명이 '맥라렌 보고서'에 이름이 올라가 평창 올림픽에 참가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러시아의 조직적 도핑(금지 약물 복용) 실태를 폭로한 캐나다 법학자 리처드 맥라렌 보고서에 안 선수와 일부 러시아 쇼트트랙 선수들의 이름이 포함됐다는 설명이다.
IOC는 앞서 지난해 12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등에서 자행된 러시아 선수단의 조직적인 도핑 조작 사건을 이유로 러시아 국가 선수단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불허했다.

다만 약물 검사를 문제없이 통과한 '깨끗한' 러시아 선수들은 개인 자격으로 평창에서 기량을 겨룰 길을 터줬다.

IOC는 최근 자체 패널 검토를 통해 러시아가 제출한 평창 올림픽 참가 희망 선수 명단 500명 중에서 111명을 제외한 389명의 명단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IOC는 이 '클린 선수 풀'을 토대로 약물 검사와 도핑 샘플 재조사 등을 거쳐 평창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는 러시아 선수를 최종 확정, 이들에게 초청장을 보낼 예정이다.

이러한 정황을 고려할 때 안 선수는 IOC가 작성한 '클린 선수 풀' 명단에 포함되지 못한 것으로 예상된다.

IOC 공보실은 이날 안 선수 출전 배제 사실 확인 여부를 묻는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의 질문에 "관계자 보호를 위해 특정 사안에 대해 논평할 수 없다"면서 "조만간 초청 (러시아) 선수 명단을 통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알렉세이 크라프초프 러시아 빙상연맹 회장은 "안 선수 출전 배제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 어떤 명단도 보지 못했다"면서 "맥라렌 보고서를 검토했지만, 거기에 안 선수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언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