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UHD TV ·고해상도 제품 등으로 수익성 극대화

LG디스플레이가 연간 영업이익 2조원을 돌파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에 매출 27조7902억원, 영업이익 2조4616억원을 각각 올렸다고 23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4.9%, 영업이익은 87.7% 증가한 것으로, 연간 영업이익 2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디스플레이는 "패널 판매가격 하락세 지속 및 원화 강세의 악조건 속에서도 차별화된 전략을 바탕으로 23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 및 5년 연속 연간 영업이익 1조원 돌파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7조1261억으로 전분기(6조9731억원)에 비해 2% 증가했으나 전년 동기(7조9360억원)에 비해서는 10% 줄었다.
영업이익은 445억원으로 전분기(5860억원) 대비 92%, 전년 동기(943억원) 대비 95% 감소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2일 이사회에서 주당 500원의 배당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 부사장은 “2018년 1분기 출하면적은 상반기 계절적 비수기에 따른 수요 감소 영향으로 한자릿수 후반(%) 감소될 것으로 예상되며, 판가는 전반적인 가격 하락세 지속되나 하락폭 둔화 이후 분기말 안정화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올해에는 미래 준비의 일환으로 대형 및 중소형 OLED 중심 9조원 내외를 투자해 OLED로의 사업 전환을 가속화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