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23일 오후 4시 여의도 당사에서 당무위원회를 개최한다.

이날 당무위에서 안철수 대표는 통합 반대파 중 박지원 전 대표와 박주현 최고위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징계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안 대표는 통합 반대파를 겨냥해 "도를 넘는 행위를 한다면 묵과할 수 없다", "당헌·당규에 정해진 바에 따라 필요한 조처를 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에 통합 반대파인 개혁신당 추진위원회는 "불법 전대를 각본대로 진행하려는 꼼수이자, 유례없는 독재정치"라고 비판하고 있어 당무위 논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