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22일(현지시간) 종료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 상원은 이날 낮 본회의를 열어 임시 예산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81표, 반대 18표로 가결 처리했다.

하원이 같은 내용의 예산안을 통과시키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상·하원을 모두 통과한 예산안에 서명하면 연방정부는 셧다운 종료와 함께 즉각 정상화한다.하원은 이날 오후 예산안을 표결한다.

이로써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13년 10월 이후 4년 3개월 만의 연방정부 업무정지 사태는 사흘 만에 해소될 전망이다.
공화당과 민주당은 주말까지만 해도 대치했지만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민주당과 집권 공화당은 임시예산안 만료 기한까지 다카(DACA·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를 비롯한 이민법 개정 등을 놓고 협상에 돌입하게 된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셧다운 사태가 종료를 앞두고 있어 참석 여부를 고심해왔던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가기로 참석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성명을 통해 상원의 예산안 처리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이 제정신을 차려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에 예산이 들어오면, 우리 정부는 매우 불공정한 불법 이민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는 오직 우리나라에 좋은 경우에만 이민문제에 대해 장기적인 협상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