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손준호가 조선의 왕으로 변신한다.

뮤지컬 <명성황후> (연출 윤호진)에 캐스팅, 혼란의 시기에 왕실을 지키기 위해 고뇌한 황제 ‘고종’으로 분해 관객을 찾아갈 예정인 것.

뮤지컬 <명성황후>는 조선 제 26대 왕 고종의 왕비이자 대한제국의 첫 황후였던 명성황후의 서거 100주년을 기념하여 제작된 대형 창작 뮤지컬로 19세기 말 격변의 시대에 허약한 국권을 지키기 위해 일본에 정면으로 맞서다 비참한 최후를 맞은 명성황후의 삶을 그린 작품이다.
고종은 아버지 대원군과 명성황후의 세력 다툼 속에서도 왕실을 지키기 위해 근심, 걱정했던 황제다.

손준호는 그 동안 예능프로그램에서 보여주었던 유쾌하고 능청스러운 모습과는 달리 뮤지컬 <팬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KBS <불후의 명곡>을 통해 선 굵은 연기와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인바 있어 개막 23주년을 맞아 새롭게 태어날 이번 작품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렇게 격랑의 시대에 고뇌하는 ‘고종황제’로 변신할 손준호가 출연하는 뮤지컬 <명성황후>는 오는 3월 6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막이 오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