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 사진=공동취재단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마스크를 쓴 시민들에 관심을 보였다.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을 이끌고 방남 중인 현 단장은 22일 강릉에서 서울로 이동하는 KTX 안에서 우리 측 관계자에게 "왜 이렇게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사람이 많으냐"고 질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미세먼지 때문"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현 단장은 강릉역에서 손을 흔드는 인파를 보며 "강릉 시민들이 이렇게 환영해주는 걸 보니 공연을 성과적으로 마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현 단장은 미소를 지으며 손인사로 시민들에게 응답했다.

그러나 현 단장은 취재진의 질문에는 여전히 어떤 대답도 하지 않았다. 그는 서울 공연장 후보 중 한 곳인 잠실학생체육관에 도착해서 '서울 온 기분이 어떠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은 채 곧장 회의실로 이동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