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우울증 치료 중 사망한 배우 하지원의 친동생 故 배우 전태수(향년 34세)의 빈소가 22일 오후 서울의 한 종합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았으며 상태가 호전되어 최근까지도 연기자로서의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던 중이었다고 전했다.발인은 오는 23일.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