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득 전 의원. / 사진=한경 DB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의원(사진)의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 국가정보원 자금이 청와대로 흘러간 의혹을 수사 중이다. 그동안 이 전 대통령 측근 인사를 상대로 했던 수사가 친족, 가족으로 좁혀오는 모습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국정원 자금의 불법수수 의혹과 관련해 이 전 의원의 여의도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문서와 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앞선 국정원 관계자들과 이 전 대통령 측근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국정원이 이 전 의원 측에 억대의 특수활동비를 직접 건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 전 의원은 MB 정권 당시 최고 실세로 불리며 막강한 힘을 과시해왔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저축은행 비리로 수사받아 이후 수감 생활을 한 데 이어 포스코 뇌물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는 등 각종 의혹으로 수사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