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의 대표 기술인 인공지능(AI) 기술 수준이 주요 선진국에 뒤처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22일 발표한 '우리 기업의 인공지능을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한국의 인공지능 분야 기술 수준은 미국을 100으로 할 때 73.9로 나타났다.

중국의 인공지능 기술 수준은 미국의 71.8로 2015년 대비 기술격차를 0.5년 단축하며 한국을 빠르게 추격하고 있다.

미국과의 기술격차는 유럽 1.1년, 일본 1.5년, 한국 2.2년, 중국 2.3년이다.

보고서는 우리나라는 단순 상담, 상품 안내 등의 특정 서비스 산업에만 인공지능이 도입됐으며 사업화, 기초연구, 응용·개발 분야에서 미국과의 기술격차가 크다고 분석했다.
선진국 대비 인공지능 특허와 관련 논문 건수도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최근 20년간 발표한 인공지능 논문은 중국이 13만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미국 11만건, 일본 4만건으로 집계됐다.

한국은 1.9만건으로 11위에 그쳤다.

특허청이 집계한 주요국 인공지능 특허는 미국 2만4천54건, 일본 4천208건, 한국 2천638건이었다.

보고서는 "선진국과의 기술격차를 좁히고 글로벌 인공지능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전면적인 산업기반 확충이 필요하다"며 "공공부문의 선도적 투자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