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주인공 표절 논란, 작곡가는 테디

가수 선미의 신곡 '주인공'이 발매 직후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선미는 지난 18일 오후 6시 싱글 '주인공'을 발표했다. '주인공'은 더블랙레이블 프로듀서 테디(TEDDY)와 24가 작사, 작곡, 편곡을 공동 작업했으며, 선미가 작사에 참여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네티즌들은 두 곡을 비교하는 게시물들을 올리며 "선미의 '주인공'이 '파이트 포 디스 러브(Fight For This Love)'의 멜로디와 전체적인 분위기를 따라한 것 같다"고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더블랙레이블은 "'주인공'은 100% 창작물로서 논란이 되고 있는 곡을 참고한 일이 전혀 없다"고 22일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