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는 오는 24일 개최 예정인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를 연기한다고 22일 밝혔다.

노사정위는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양대 노총과의 회동에서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 개최 일정을 순연하기로 사실상 합의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당시 회동에서 청와대에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이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 날짜로 제시한 24일에는 준비 부족 등으로 참석이 불가능하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노사정위는 이에 따라 양대 노총이 참여할 수 있도록 당사자 간 협의를 거쳐 노사정 대표자 회의 날짜를 조정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