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국정원 기조실장 '이상득 라인' 김주성…정보 문외한인데 발탁
김 前실장, "자금상납 위험" 경고하기도 …MB 측근·가족 수사 가속

이명박 대통령 재임 기간 국가정보원 자금이 청와대로 흘러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2일 이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83) 전 새누리당 의원의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 전 대통령 측근 인사를 상대로 했던 검찰의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의 친족·가족으로까지 뻗어 나가는 모습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국정원 자금의 불법수수 의혹과 관련해 이상득 전 의원의 성북구 성북동 자택과 여의도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문서와 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앞선 국정원 관계자들과 이 전 대통령 측근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국정원이 이 전 의원 측에 억대의 특수활동비를 직접 건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의 오랜 측근이었던 김주성(71)씨가 2008∼2010년 국정원 안살림을 총괄하는 핵심 보직인 기획조정실장을 지낸 점을 주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은 이 전 의원이 대표이사를 지냈던 코오롱그룹에서 35년간 근무한 대표적인 '이상득 라인'으로, 정보 관련 경력이 전혀 없어 기조실장 발탁 당시 파격적인 인사라는 세간의 평가를 받았다.

김 전 실장은 2008년 이 전 대통령 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특활비를 건네는 데 관여한 인물이기도 하다.

검찰은 김 전 실장이 2008년 이 전 대통령과 독대한 자리에서 국정원의 특활비 전달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취지의 보고를 한 적이 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하기도 했다.

검찰은 건네진 국정원 특활비가 이 전 의원의 정치활동 자금으로 사용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관련 압수물 분석 작업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 전 의원은 이명박 정권 당시 최고 실세이자 '상왕'으로까지 불릴 정도의 막강한 힘을 과시해왔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저축은행 비리로 수사받아 이후 수감 생활을 한 데 이어 포스코 뇌물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는 등 각종 의혹으로 수사를 받았다.
그는 포스코의 민원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20억원대 뇌물을 챙긴 혐의로 2015년 10월 불구속 기소돼 1·2심에서 징역 1년 3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상고심을 진행 중이다.

법원은 다만 고령인 이 전 의원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2012년에도 저축은행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2014년 6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 2개월형을 확정받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이 전 대통령 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이후 MB정부 청와대 핵심 인사들이 국정원 자금을 불법으로 수수한 의혹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특히 이 전 대통령 측근이었던 김희중(50)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국정원 자금 수수 관련 의혹을 푸는 '키맨' 역할을 했다는 얘기가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