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선예의 결혼 후 일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2013년 캐나다 교포 선교사 제임스 박과 결혼해 캐나다로 떠난 선예가 아이 둘을 둔 '5년 차 토론토 주부'로 돌아왔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예능 '이방인'에서 선예는 절친한 배우 서민정 가족과 만남을 위해 한식 만찬을 차려내며 '프로 주부'의 면모를 뽐냈다.
이어 선예 부부는 저녁 식사 자리에서 첫 만남과 인연을 갖게 된 뒷이야기를 최초로 밝혔다.

아이티 선교 봉사를 통해 처음 만남을 가진 두 사람은 "서로 처음 보자마자 결혼하고 싶다는 확신이 들었던 것 같다"며 러브레터를 통해 결실을 맺은 영화 같은 사연을 털어놨다.

남편 제임스 박은 "선예가 먼저 적극으로 대쉬했다"며 깜짝 발언을 했다.

이에 선예는 "제임스 박이 내게 작업을 먼저 걸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랬다"며 "묵었던 숙소에서 나를 마주쳐도 인사를 안했다. 나쁜 남자 스타일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