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전태수 / 한경DB

배우 하지원이 친동생 전태수의 갑작스런 사망에 모든 일정을 전면 중단했다.

하지원은 22일 오전 영화 '맨헌트' 언론배급 시사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동생의 사망 소식에 시사회, 인터뷰 등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한편, 21일 해와 달 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전태수가 향년 34세의 나이로 운명을 달리하게 되었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호전되어 최근까지도 연기자로서의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던 중이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들과 지인들 모두 비통함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장례는 가족 친지들과 지인들이 참석하여 최대한 조용하게 치를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