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선제타격 우려탓…英정부 "계획 확인·갱신 위한 흔한 작업"

영국군 고위 인사들이 한반도 전시 대피계획을 짜기 위해 지난해 10월과 이번 달 한국을 방문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긴급사태 때 해외에 체류하는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계획을 확인하거나 보정하기 위해 통상적으로 이뤄지는 작업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유사시 자국민을 대피시키는 이른바 '비전투원 소개' 작전을 짜기 위해 영국군 상설합동본부 소속 고위 장교들이 지난해 10월과 이번 달에 각각 2주일과 열흘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특히 지난해 10월 방문단은 미군 측 인사들을 만나고 비무장지대를 둘러봤다.

작전 계획은 한반도에서 전쟁이 임박했다고 보이거나 전쟁이 벌어지면 자국민을 민간 항공기와 군용기로 대피시킬 수 있는 장소로 이동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더타임스는 매년 영국인 10만명가량이 한국을 여행하고 8천명가량이 한국에 거주한다면서 "지난해 주한 영국대사관은 페이스북에서 '영국 국민은 물론 배우자와 자녀, 연인도 국적과 관계없이 돕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영국군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파괴하기 위해 선제공격을 감행할 수 있다고 점차 우려하고 있으며 이런 경우 남한에 대한 맹렬한 반격이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또 북한은 1만1천개가량의 대포를 국경에 집중시켰고 이 가운데 일부는 서울을 타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영국군의 대피계획 수립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미국인들은 심각하다"면서 "수년간 이 일을 해왔지만, 지금이 가장 걱정스러운 때"라고 말했다.

영국 국방 싱크탱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의 맬컴 차머스 부대표는 "2년 안에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할 확률은 4분의 1(25%)"이라면서 "분명히 충돌 위험이 있고 한국에 많은 영국인이 있다.

그래서 시나리오가 무엇인지, 우리가 그것을 수행할 준비가 돼 있는지 빈틈없이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영국 정부는 "영국은 해외 교민을 보호할 다양한 긴급사태 계획을 갖고 있으며 필요에 따라 군과 외교부 관계자들이 그 계획을 확인하고 업데이트하기 위해 각국을 방문하는 것은 흔한 일"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