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전태수 사망 애도_사진 인스타그램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배우 전태수의 사망에 애도를 표했다.

조민아는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나한테 투정부렸던 것 보다 더 많이 혼자 아팠구나. 미안해. 한 번 더 통화하고, 한 번 더 얼굴 볼 걸. 그게 뭐 그리 어려운 거라고”라고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조민아는 이어 "거기서는 전태수란 이름으로 하고 싶은 거 다하고 마음 편해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전태수의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전태수가 21일 운명했다"며 "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받던 중 상태가 호전돼 최근까지도 연기자로서의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장례는 가족 친지들과 지인들이 참석해 최대한 조용히 치를 예정"이라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경건하게 추모할 수 있도록 장례식장에서의 취재 또한 금해달라"고 당부했다.

소속사는 빈소도 공개하지 않았다.

전태수는 하지원(본명 전해림·40)의 남동생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