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영주가 "심형래 감독 덕분에 인생 첫 영화를 찍고 외모 콤플렉스를 한방에 날렸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올리브 '토크몬'에 출연한 정영주는 "제가 '심형래 아저씨'라고 부르는데 제 인생의 첫 영화를 찍게 해주신 분이다. 1994년도에 영화 '할매캅'이라고 전직 경찰 출신 할머니 역을 맡은 심형래가 인사동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데, 전직 형사였을 때 원한이 있던 악당들이 딸을 납치한 내용이다"고 전했다.

이어 정영주는 "영화배우를 하려고 현장에 간 것이 아니라 악당 두목 역을 맡은 언니의 스타일리스트로 방문했는데, 제가 입은 가죽 의상이 마음에 든다고 즉석에서 캐스팅됐다"고 말했다.

정영주는 "심형래 감독님 덕분에 인생 첫 영화도 찍었다. 당시 제가 갖고 있던 외모적 콤플렉스를 한방에 날려주셔서 세상 고마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토크몬'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50분 올리브,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