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페 미오치치, 은가누와 타이틀 매치-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

미오치치_UFC 홈페이지

스티페 미오치치(35·미국)가 UFC 역사상 최초로 헤비급 3차 방어에 성공했다.

미오치치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TD 가든에서 열린 UFC 220 헤비급 타이틀 경기에서 프란시스 은가누(31·프랑스)를 상대로 5라운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소방관 출신 미오치치는 도전자들의 거센 저항을 성공적으로 진압해 왔으며 이날 경기에서도 은가누와 강펀치를 주고받으면서 관중들의 환호를 받았다.

은가누의 체력이 떨어진 것은 2라운드부터. 이때 미오치치는 은가누를 압박하면서 테이크다운을 빼앗는 데 주력했다.

이날 승리로 미오치치는 UFC 6연승 행진을 달렸다.

이로써 종합격투기 전적 18승 2패를 기록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