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선수들 참여 기회 줄어들까 우려
평창올림픽에 너무 매몰되서는 안된다 강조

국민의당은 21일 평창동계올림픽의 남북 단일팀이 구성되는 것에 대해 환영과 우려의 뜻을 동시에 전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팀의 단일팀 구성을 환영한다"면서 "하지만 평창올림픽 개막식을 불과 며칠을 앞두고 뒤늦게 합의가 이뤄져 여러 측면에서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해 피와 땀, 눈물로 열심히 준비한 우리 선수들의 참여 기회가 갑자기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이 무엇보다도 가슴이 아프다"며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성대하게 치러야 하는 점만을 너무 강조한 나머지 우리 아이스하키 선수들에 대한 소통과 배려가 소위 '대의'를 위해 일방적으로 무시돼야 하는지는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남북관계를 풀어가는 상황에서 조급함과 강박관념이 앞서 스포츠 본연의 의미가 퇴색하고 정치화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를 짚어봐야 할 것"이라며 "북한 핵과 미사일 발사 등 근본적인 변화의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 상황임을 직시하고 평창올림픽에만 너무 매몰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