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등 北점검단, KTX로 이동해 강릉 도착
현송월 등 北점검단 KTX타고 강릉으로 출발…강릉에서 1박

현송월 단장_사진 허문찬 기자

현송월 단장_사진 허문찬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에 예술단을 파견하기 위한 북한의 사전점검단이 강릉에 도착해 점심 식사를 마친 후 공식 일정에 들어갔다.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사전점검단 일행 7명은 21일 KTX로 강릉에 도착해 공연을 펴게 될 가능성이 큰 강릉 아트센터 등을 방문, 시설을 점검중이다.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서울역을 출발한 현 단장 일행이 탄 강릉행 KTX는 1시간 56분 만인 낮 12시 46분 강릉역에 도착했다. 모피 목도리를 두른 현송월은 시종일관 미소없이 긴장한 표정이었다.

현 단장은 2015년 베이징 공연을 3시간 앞두고 전격 취소한 데 공헌한 인물로 북한 내 상당한 권력자로 알려진 인물이다.

현재 39세인 현 단장은 지난해 2017년 12월 중앙위원회 후보위원이 되며 다시금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했다.

현송월 등 사전점검단은 식사를 마치고 황영조 체육관을 둘러봤으며 강릉아트센터를 점검했다.

서울에서부터 강릉까지 현 단장을 비롯한 북한점검단에 대한 취재 열기가 뜨거웠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진 허문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