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자녀 현금 들고 와 강남아파트 거래…계수기로 돈 셌다

계수기 _ 게티 이미지 뱅크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자녀가 부동산 거래 당시 현금을 싸들고 와서 집값을 치른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원씨가 국정원장으로 취임하고 난 2009년 이후 자녀들이 서울 강남권에서 실거래가 10여억원 짜리 고가 아파트를 사들이는 과정에서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른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재임 시절 빼돌린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당시 아파트 매수 자금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에 주목하면서 자금 조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의 자녀에게 아파트를 판 사람을 참고인으로 소환했다.

그는 아파트 거래 당시 매수자(원 전 원장의 자녀)가 이례적으로 집값을 전액 현금으로 치렀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특히 원 전 원장의 자녀가 현금 계수기까지 동원해 거래액을 확인해서 의아하게 여겼던 기억이 난다는 증언을 했다.

원 전 원장 부부는 두 딸과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아들은 대형 법률사무소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다.

검찰은 국세청 등으로부터 원 전 원장 자녀들의 소득·납세 자료와 과거 증여받은 기록을 확인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구속)에게 제공한 특활비 2억원 외에도 연간 40억원가량의 원장 몫 특활비 가운데 거액을 빼돌린 구체적인 정황을 포착해 지난 19일 그와 당시 국정원 관계자 서너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