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장소, 경기장 등 점검 예정
육로 이용해 남측 방문할 듯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은 북측 선수단, 응원단 및 기자단 등의 평창 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25∼27일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총 8명의 선발대를 파견하겠다고 21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명의 통지문을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앞으로 보내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선발대는 숙박 장소, 개폐회식장, 경기장, 프레스센터 등을 점검할 계획이며,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남측을 방문하겠다고 했다고 통일부는 덧붙였다.

통일부는 "정부는 북측 제의를 검토 후 회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