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타고 이동…오후 12시25분께 도착할 듯

사진=YTN방송 캡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일행이 21일 오전 10시50분 서울역을 떠나는 KTX를 타고 강릉으로 출발했다.

강릉의 공연장이 북한 예술단의 공연에 적합한지 둘러보기 위한 것으로 강릉역에는 낮 12시45분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은 강릉에서 하룻밤을 묵고 22일 서울로 돌아온다. 이들은 1박2일간의 일정으로 강릉과 서울 공연장 등을 둘러보고 남측과 북한 예술단의 공연 일정 및 내용 등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현 단장 일행의 방남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이 서울과 강릉에서 1차례씩 공연을 하기로 한 남북 실무접촉 합의에 따른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