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지 포천이 선정한 가장 존경받는 기업으로 선정
반면 삼성 50위권안에 들지 못해

애플이 전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으로 선정됐다.

21일 미국 경제 매체 포천(Fortune)이 세계 29개국 680개 기업 가운데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2018' 순위에 따르면 애플은 총점 8.53점으로 1위를 차지해 11년째 정상을 지켰다.

이번 조사에서는 주요 기업 임원, 애널리스트 등 3900명을 대상으로 각 기업의 혁신, 인사 관리, 자산 활용, 사회적 책임, 품질 관리, 재정 건전성, 장기 투자 가치, 제품 및 서비스 품질, 글로벌 경쟁력 등을 평가했다.

애플은 평가 항목 9개 모두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전자 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2위, 구글이 3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워런 버핏의 투자사 버크셔 해서웨이, 스타벅스가 각각 4,5 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6위는 월트디즈니, 7위 마이크로소프트, 8위 사우스웨스트항공, 9위 페덱스, 10위 JP모건체이스가 차지했다.

한편 삼성은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순위에 들지 못했다. 삼성은 2009년부터 해마다 순위권에 들어 최고 21위까지 올라가기도 했다.

아시아 기업 중에서는 일본 도요타 자동차(29위), 싱가포르항공(32위)이 50위 안에 들었다.

유럽 기업 중에서는 BMW(19위), 액센추어(40위), 아디다스(42위), 네슬레(47위)가 포함돼 순위권에는 주로 미국 기업이 포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