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 최고기온 4~11도 '포근'
강원영동, 제주산지 건조특보 발효중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홈페이지

일요일인 21일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에 구름이 많아지겠다. 제주도는 늦은 오후부터 흐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충청, 호남과 영남권에서 '나쁨' 수준을, 수도권·강원권에서는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그러나 국립환경과학원은 대부분 권역에서 일시적으로 '나쁨'이나 '매우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환경과학원은 "남부지역은 20일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 영향으로 다소 높은 농도를 나타낼 것"이라고 말했다.

낮 최고기온은 4도에서 11도로, 비교적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22일까지는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모레부터 다분간 기온이 낮아지고 바람도 강해 체감온도는 다시 낮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강원영동과 제주도산지 건조특보가 발표중이다. 내일 오후부터는 서해안에 바람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현재 안개로 가시거리가 짧은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1.5m, 남해 먼바다에서 0.5∼2.0m, 동해 먼바다에서 1.0∼3.0m 높이로 일겠다. 동해 먼바다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 것으로 보여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