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확실시 됐다. 셧다운을 막기 위한 범정부 임시예산안이 19일(현지시간) 미국 상원에서 부결됐다.

이에 따라 남은 1시간여 동안 극적 타결이 이뤄지지 않는 한 20일 자정을 기해 연방정부는 셧다운 된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3년 10월 이후 4년 3개월 만이다.

미 상원은 이날 오후 10시 본회의를 열어 임시예산안에 대한 표결을 했으나 의결정족수인 60표를 채우지 못해 처리하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민주당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와 백악관에서 담판 성격의 긴급회동을 한 뒤 트위터를 통해 "훌륭한 예비회동을 했다. (협상가들은) 진전을 이루고 있다"며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여야 간 합의 도출 실패로 통과전망이 불투명해지자 본회의 전 트위터 계정에 "민주당은 위대한 감세 성공을 흠집내기 위해 셧다운을 원하는 것"이라고 민주당 책임론을 제기했다.

이어 "우리의 위대한 군과 매우 위험한 남쪽 국경의 안전·보안을 위해 좋지 않아 보인다"면서 "민주당은 호황을 맞은 우리 경제를 위해 무얼 하고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앞서 미 하원은 전날 저녁 임시예산안을 의결, 상원으로 넘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