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무한도전’ 양세형/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양세형/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양세형이 베트남 호찌민행 비행기에 떴다.

양세형이 특집 ‘1시간 전’ 미션으로 비행기 승무원이 된 것. 양세형은 다른 멤버들과 달리 비행기 이륙 2시간 전 공항에 도착해 놀랄 틈도 없이 안전에 대한 교육과 비행준비, 회의에 참석한 후 베트남까지 승객들과 함께했다고 전해졌다.

20일 6시 20분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는 특집 ‘1시간 전’의 생생한 현장이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양세형은 영혼이 가출한 듯한 모습을 하고 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이는 양세형이 베트남 호찌민행 비행기가 이륙하기 전 승객들의 탑승권 확인을 위해 준비를 하고 있는 모습. 실제 비행기 사무장과 승무원 사이 잔뜩 긴장한 그의 표정이 당시의 심정을 고스란히 전해준다.
제작진에 따르면 비행기를 타게 될 줄은 생각도 하지 못하고 공항에 도착한 양세형은 “호찌민행 비행 이륙 2시간 전입니다”라며 승무원증과 캐리어를 건네는 사무장 앞에서 얼음이 되었다는 전언이다.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양세형은 실제로 기장, 사무장, 승무원들이 진행하는 회의에 참석했다. 많은 승객이 이용하는 비행에 투입되는 상황이기에 2시간 전부터 비행에 대한 기본 사항과 비행 안전, 그의 임무에 대해 확실히 준비를 마쳤다.

양세형은 비행기 이륙 후 기내 이벤트와 스낵 판매 임무를 맡았다. 승객들의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낸 것은 물론 그의 활약으로 근래 들어 가장 높은 스낵 판매고를 기록하며 ‘스낵 판매왕(?)’에 등극했다.

특히 스낵 판매 전 승객들을 위한 안내 방송을 영어로 진행하면서 속사포 랩을 방불케 할 정도의 유창한(?) 실력을 뽐내 큰 웃음을 선사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