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항 이틀째인 지난 19일에도 터미널을 잘못 찾은 오도착 승객이 다수 발생했다.

20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전날 인천공항 1·2터미널을 헷갈린 오도착 승객은 242명으로 집계됐다.

제2터미널 개항 첫날 250명과 비슷한 숫자다.

공사는 안내 인력 확충, 5분 간격으로 터미널 간 무료 셔틀버스 운행, 긴급 수송차량 운용, 출국 임박 승객을 위한 '아임 레이트(I'm late)' 카드 발급 등 대책을 시행해 승객이 항공편을 놓치지 않도록 돕고 있다.
개항 첫날 발생한 수하물 처리 누락 등 상황은 이틀째인 19일부터는 해소돼 대부분 수하물이 정상 처리되고 있다고 공사는 밝혔다.

개항 첫날인 18일에는 수하물 처리 과정상 문제로 여객기가 승객 짐을 싣지 않고 출발하는 등 제2터미널에서 1천건에 달하는 수하물 누락 사고가 발생했다.

공사는 "개항 첫날 오후 피크시간대 출·도착 항공편이 집중돼 조업사가 일부 수하물을 제때 항공기에 탑재하지 못하는 등 다소 혼선이 있었으나 19일부터는 점차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제2터미널을 이용하는 항공편은 242편, 승객은 5만6천688명에 이를 것으로 공사는 전망했다.

전날 제2터미널 이용 항공편은 247편, 승객은 5만5천811명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