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shutdown·부분 업무정지)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그 의미와 파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셧다운은 예산안 처리 무산으로, 일반 공무가 일시 중단되는 상황을 말한다.

연방정부 셧다운이 현실화하면 지난 2013년 10월 이후로 4년 3개월 만이다.

1976년 이후로는 모두 18차례 셧다운이 발생했다.

대부분 집권여당과 연방의회 다수당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빚어졌다.

의회전문매체 더힐은 "이번처럼 특정 정당(공화당)이 백악관과 의회 상·하원을 모두 장악한 상황에서는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필수공무 계속…연방공무원 80만 명 '일시해고' = 국가 운영이 '올스톱'되는 것은 아니다.

국방·치안을 비롯해 소방, 교정, 기상예보, 우편, 항공, 전기 및 수도 등과 국민의 생명 및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공무들은 계속 유지된다.

연방수사국(FBI), 마약수사국, 교정국 등 치안·안전에 관련된 부처도 평소와 같이 운영된다.

정부가 관장하는 사회보장 및 의료보험 혜택도 제공되고, 자체 예산으로 운영되는 우체국도 우편물 집배송 업무를 계속한다.

그렇지만 '불요불급'한 공공 서비스들은 중단되기 때문에 기업과 일반 시민이 상당한 불편을 겪게 된다.

해당 공무원은 강제 무급휴가 조치로 집에서 대기해야 한다.
일종의 '일시 해고' 상태로, 연방정부 공무원 80만 명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랜드캐니언과 옐로스톤을 비롯한 유명 국립공원들이 폐쇄돼 일반인 출입이 제한된다.

연방정부가 운영하는 주요 관광명소들도 문을 닫는다.

2013년 셧다운 당시에도 워싱턴D.C.의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은 일제히 폐쇄됐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국립공원과 박물관 출입을 허용하는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국세청(IRS)의 세금 업무도 중단된다.

국내총생산(GDP), 개인소득 등 주요 경제지표 발표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연방의회는 '유령의 도시'로 바뀌게 된다고 더힐은 전했다.

필수 경호인력을 제외하면 의회경찰이 모두 철수한다.

'의회 투어'는 물론이거니와 대부분의 상임위원회 활동도 중단된다.

트럼프 대통령 측과 러시아 정부의 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의 활동에는 아무런 차질이 빚어지지 않는다고 더힐은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