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계획을 지난 19일 밤 10시에 중지하겠다고 갑자기 통보했다. 당초 사전점검단은 20일 오전 10시에 방남할 예정이었다.

북측은 파견 중지를 우리 측에 통보하면서 그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파견 중지 배경을 놓고 남북이 사전점검단의 방남 일정 등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마찰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지만, 남북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지금까지 논의해 온 과정을 보면 서로 무리한 요구를 하지 않고 무난하게 진행해 온 분위기여서 가능성은 떨어진다는 분석이 많다.

일각에선 북측 내부적으로 준비가 덜 됐을 수 있다는 분석도 있지만, 그랬다면 관련 설명이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

일각에선 우리 언론의 큰 관심에 북측이 부담을 느낀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남북은 이날 오후 늦게까지 현송월 일행에 대한 남측 언론의 취재방식을 놓고 논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북측은 최대한 언론에 노출되기를 원하지 않았지만 엄청난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되자 전격 연기한 것 아니겠느냐는 것이다.

이와 관련, 현송월을 놓고 '김정은의 옛 애인'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설이 남측 일각에서 계속 나오는데 것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에선 19일 진행된 외교안보부처의 신년 업무보고 내용이 북측을 자극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지만, 이날 업무보고에서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에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방안 위주로 논의됐을 뿐 특별히 북한이 불만을 느낄 대목은 없었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북측이 특별한 이유 없이 '남측 길들이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도 없지 않지만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1일 신년사 이후 보여온 적극적인 태도를 보면 설득력이 떨어져 보인다.

이번 일로 일사천리로 진행되던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남북 간 논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