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되는 남북단일팀 구성 방식이 확정됐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의 올림픽 박물관에서 '남북 올림픽 참가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총 엔트리 35명으로 이뤄진다.

우리 선수 23명에 북한 선수 12명이 가세한다.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의 배려로 남북단일팀의 엔트리는 총 35명으로 늘었지만,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선수는 22명으로 다른 팀과 똑같다.

단일팀 감독은 현재 한국 사령탑인 새러 머리 감독이 맡는다.

남북단일팀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반도기 유니폼에 '코리아(Korea)'를 사용한다.

국가는 '아리랑'으로 결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