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경기 관람률은
입장권 판매율 70% 돌파했지만… 공짜 티켓 '노쇼' 경보

(2) 빅스타 누가 오나
주변 4개국 정상 모두 불참 가능성… '장외 스타'는 마윈 정도

(3) 북한 참가방식 논란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한반도기·예술단 공연 등 이견 속출
평창 올림픽 D-20

북한의 전격적인 참가 결정과 막판 입장권 판매 급증 등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흥행 불씨가 살아나고 있다. 동시에 올림픽을 감싸고 있는 불안함도 만만치 않다. 남은 20일간 올림픽 마케팅 전략과 정치·외교력을 총동원해 흥행 열기로 연결시킬 ‘화룡점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곳곳에 정부의 관리능력을 시험할 난제들이 적지 않아서다.

입장권 판매 ‘순항’ 노쇼는 ‘조심’

“식당들도 노쇼(no show) 때문에 애를 많이 먹는다. 올림픽 티켓을 샀다면 경기장에 꼭 와줬으면 좋겠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성공을 위한 후원 기업 신년 다짐회’에서 한 말이다. 그는 이날 “올림픽의 성패는 첫날 개막식(2월9일)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몰리느냐에서 판가름 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래픽=허라미 기자 rami@hankyung.com

그래픽=허라미 기자 rami@hankyung.com

총리가 우려를 밝힐 정도로 노쇼는 올림픽 흥행의 최대 변수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으로 입장권 판매율은 69.7%다. 현장 판매까지 감안하면 ‘티켓 완판(완전 판매)’이 예상된다. 하지만 티켓 완판이 반드시 경기장 만석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기업과 지방자치단체 등이 일괄 구매해 나눠준 올림픽 비인기 종목과 패럴림픽 공짜 티켓의 ‘출석률’은 50% 미만일 가능성이 있어서다.

작년 2월 강원 평창에서 테스트 이벤트로 열린 빅에어 월드컵에서는 예매 관중의 88%, ‘효자종목’인 쇼트트랙 월드컵에서는 27%가 노쇼였다. 역대 동계올림픽에서도 판매 티켓 중 평균 20~30%의 노쇼가 발생해 골머리를 앓았다.

대비책이 마땅치 않다는 게 더 큰 문제다. 조직위는 패럴림픽 입장권을 소지한 승객에 한해 KTX 요금을 할인해 주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쇼 가능성이 낮은 개별 구매율은 여전히 기대치에 못 미친다는 분석이다. 조직위 측은 “무엇보다 대회에 자발적으로 함께하는 국민 열기가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주변국 정상 불참에 긴장감도
올림픽은 선수들이 땀과 눈물로 연출하는 ‘휴먼 스토리’가 가장 강력한 흥행요소다. 이를 증폭시키는 ‘조연급 출연자’가 유명 기업인과 연예인, 스포츠 영웅, 정치가 등 ‘올림픽 장외 스타’들이다. 예를 들어 2012년 런던 올림픽의 경우 미셸 오바마 미국 대통령 부인, 지우마 호세프 전 브라질 대통령, 데이비드 베컴(축구선수), 앤젤리나 졸리-브래드 피트 부부(배우) 등 50여 명의 ‘빅샷’들이 대거 관람해 올림픽 팬심을 뜨겁게 달궜다. 국가원수급도 80여 명이 런던을 다녀갔다. 다른 올림픽도 비슷하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이 100여 개국 정상을 모으는 데 성공했고, 2014년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은 50여 명의 ‘VVIP’를 불러모았다. 지카바이러스와 치안불안 문제가 불거졌던 2016년 브라질 올림픽에도 38개국 정상이 참석해 꺼져가던 올림픽 인기를 지탱하는 데 힘을 보탰다.

하지만 평창 동계올림픽은 세계인을 단박에 사로잡을 만한 유명 인사의 참가 소식이 아직 뜸하다. 북한 핵에서 불거진 안전 이슈가 오랫동안 한반도를 떠나지 않은 탓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장외 스타’급 참가자는 마윈 알리바바 회장 정도다.

세계 각국 정상 참여도 부진하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할 만한 세계 정상은 프랑스 독일 캐나다 등의 20명 선이다. 당초 기대한 40여개국에 한참 못 미친다. 주변 4개국 정상이 모두 불참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아쉬운 대목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불참을 결정한 뒤 대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보내기로 했고, 중국에서는 서열 7위의 한정 정치국 상무위원을 보낼 전망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역시 ‘위안부 태스크포스(TF)’ 문제로 한·일 갈등의 후폭풍을 맞고 있어 불참 가능성이 높다. 도핑 파문으로 국가대표 출전이 무산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도 개인 자격 참석은 현실성이 낮다.

6·25전쟁 참전 캐나다 용사인 클로드 샤를랜드가 19일 경기 파주시 율곡습지공원에서 열린 ‘임진클래식 아이스하키’ 행사에서 성화봉을 들고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염원을 외치고 있다. 이날 행사는 6·25전쟁 당시 캐나다 병사들이 향수를 달리기 위해 연 경기를 재현하는 자리였다. 연합뉴스

‘북한’ 해법 막판 최대 변수로

가장 큰 변수는 북한이다. 남북이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전격적으로 회담 모드에 돌입하면서 한반도 정세가 급변했고, 올림픽과 관련된 이목이 북한의 일거수일투족에 쏠리고 있어서다.

북한 변수는 크게 세 가지다. 무엇보다 서울과 강릉 등 두 곳에서 공연할 예정인 북측 예술단의 공연 주제가 돌발 변수로 떠올랐다. 북측은 지난 15일 남북 실무 접촉에서 삼지연관현악단 소속 예술단 140여 명을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비록 공연 내용을 민요와 세계 명곡 등으로 한정하기로 합의했지만 어떤 돌발상황이 나올지 예측이 어렵다. ‘위험수위’를 넘는 내용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우려다. 설날이자 올림픽 기간인 2월16일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이다. 북측에선 이날을 ‘광명성절’이라고 해서 가장 큰 명절로 꼽는다. 북측 예술단이 이날을 전후해 공연 날짜를 정한다면 논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는 한반도기를 들고 남북 선수단이 개·폐회식 때 공동 입장하는 문제다. 리얼미터가 지난 17일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평창 올림픽 개·폐회식 때 남북 선수단이 모두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40.5%였다. 반면 ‘남한 선수단은 태극기를, 북한 선수단은 인공기를 각각 들고 입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49.4%였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논란도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충북 진천 선수촌을 방문했을 때 “우리 대표 선수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겠다”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약속이 있었지만 여론은 차갑기만 하다. 이와 관련해 여자 아이스하키팀을 이끄는 새러 머리 감독은 지난 16일 “아무런 사전 설명을 듣지 못했다”며 “올림픽이 이렇게 임박한 시점에서 단일팀 얘기가 나온다는 게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최진석/이미아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