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양대 노총 지도부 면담

< 한국노총과 오찬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지도부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건배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 양대 노총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사회적 대화 복원,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계 현안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민주노총이 노사정 대표자회의에 참석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애초 이날 오찬간담회에서 두 노총 지도부를 함께 만날 예정이었지만 민주노총 요청에 따라 한국노총과는 오찬간담회를 하고 민주노총과는 오후에 별도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노총 지도부와 80분간 한 오찬간담회에서 “국정 운영 파트너인 노동계를 만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근로시간 단축, 노동존중사회 구축은 노사 협력이 필요한 만큼 이른 시일 안에 노사정 대화를 통해 구체적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후 3시부터 민주노총 지도부와 70분간 간담회를 하고 사회적 대화 복귀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지향점이 일치하는 만큼 첫걸음을 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자주 만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 대화의 조속한 복원과 이달 예정된 노사정 대표자회의에 기대를 나타내고, 민주노총은 사회적 대화를 위한 적극적인 의지와 노력을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간담회 뒤 “민주노총이 노사정 대표자회의에 참석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기로 하고 내부 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양대 노총이 노사정 대표자회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오는 24일로 예정된 기존 대표자 회의 일정을 연기하고 다시 협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