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예진 기자의 토요약국

알레르기 반응 경험한 아기도 주의

한 번에 권장량 다 투여 못해도
다음번 일정 따라 접종하면 괜찮아

지난달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 중 한 명이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로타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사인은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으로 밝혀졌지만 로타바이러스도 신생아의 생명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균인데요. 겨울철에서 봄철까지 자주 발생하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합니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위와 장에 염증이 나타나는 위장관염이 생깁니다. 구토와 고열 증상이 나타나고 물설사로 탈수증에 시달리게 되는데 영유아들은 심하면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전염력이 강해 산부인과나 산후조리원에서 집단 발병하는 사례가 많습니다. 로타바이러스는 분변에 있는 바이러스가 손에 묻어서 입을 통해 감염됩니다. 장난감, 가구, 이불 등을 통해 감염될 우려가 있어 발병 시 격리가 필요합니다.
예방백신은 2007년 국내에서 처음 허가됐습니다. GSK의 로타릭스(사진)와 MSD의 로타텍 2개 제품이 수입, 판매되고 있습니다. 이 백신은 생후 6주부터 만 8개월 미만 아기들에게 접종하는데요. 로타릭스는 생후 2·4개월 2회, 로타텍은 생후 2·4·6개월 3회에 걸쳐 입으로 먹는 경구 투여 방식으로 접종합니다. 백신을 먹일 때 아기가 뱉어내거나 토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권장량을 투여하지 못해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럴 땐 재투여보다 다음번 일정에 따라 남은 접종 횟수를 완료하면 충분히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접종 뒤에는 제품 이름을 기록해두고 다른 제품으로 교차 접종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백신 접종을 피해야 하는 아기들도 있는데요. 백신 성분에 심한 과민반응이 있거나 이전 접종 뒤 쇼크 등 심한 알레르기 반응을 경험한 아기는 접종하지 말아야 합니다. 장의 일부가 안쪽으로 말려 들어가는 장중첩증을 앓은 병력이 있거나 선천성 소화기 기형인 메켈게실 등 위와 장에 이상이 있는 영아, 중증복합면역결핍증이 있는 영아도 마찬가지입니다.

접종 뒤에는 30분간 병원에 머물면서 이상 반응을 살피고 접종 후 3일 동안은 아기의 몸 상태를 자세히 관찰해야 합니다. 설사, 구토, 복통, 식욕 감퇴 등이 나타날 수 있는데 심하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