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차트 휩쓴 선미 ‘주인공’ 표절 논란

선미, 청하, 모모랜드(혜빈, 연우, 제인, 태하, 나윤, 데이지, 아인, 주이, 낸시) 등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뮤직뱅크' 리허설에 참석하고 있다.

18일 오후 ‘가시나’의 프리퀄 형식의 싱글 ‘주인공’을 공개한 선미는 실시간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하며 인기를 입증했지만 표절 시비에 휘말렸다.

한편, 이날 뮤직뱅크에는 인피니트, JBJ, MXM, 보이스퍼, 선미, 청하, 더유닛 올데이팀, 엔플라잉, TRCNG, 오마이걸, 모모랜드, 케이시 등이 출연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